WCG 2009, 중국 ‘청두`에서 개최! WorldCyberGames(WCG)

올해는 독일 , 내년은 중국 .. 호스트 시티 선정이 점점 더 치열해 지고 있고 게임에 대한 관심이 더욱더 증대 되고 있다.

- WCG의 9번째 개최 도시로 중국 e스포츠 중심 도시‘청두`선정
- 한국, 싱가폴에 이어 아시아에서 세 번째로 WCG 개최국 명단에 이름 올려



세계 최대 게임 축제인 월드사이버게임즈(World Cyber Games, 이하 WCG)의 조직위인 WCG 위원회는 오는 WCG 2009의 그랜드 파이널 개최 도시로 중국 청두(成都, Chengdu)시를 선정했으며, 오는 4월 23일 청두에서 조인식을 갖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WCG 위원회는 지리적 조건, 시설 및 각종 IT 네트워크 기반, 교통, 시정부의 마케팅 계획 등의 심사 기준을 고려하여 이번 WCG 2009 호스트 시티 선정 작업을 하였다. 청두는 이러한 전반적인 호스트 시티 선정 자격 및 시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그랜드 파이널 개최 장소와의 접근성 및 방송을 위한 원활한 네트워크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다른 7개 후보 도시와의 치열한 경합을 제치고 WCG 2009 호스트 시티로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청두는 2,300여년 이상의 역사를 갖고 있는 중국 쓰촨성의 중심 도시로, 매년 주요 국제대회를 포함한 12개 이상의 e스포츠 행사가 열리며, 중국 최초로 온라인게임 심판을 양성하는 도시이고, 세계 무대에서 활약 중인 프로 게이머들이 함께 하는 중국 e스포츠의 중심 도시이다.

기원전 3세기에 건설된 고대수리시설 두장옌과 중국 도교의 발상지인 칭정산, 중국을 상징하는 판다의 주요 서식지로 유명한 청두는 다양한 자연, 문화 유산뿐만 아니라 과학기술, 무역경제, 교통과 커뮤니케이션의 허브로 세계 상위 500개 기업 중 124개 기업이 자리잡은 중국 서남부의 경제 중심지이다.

WCG 2009 그랜드 파이널이 청두에서 개최됨으로서 중국은 한국, 싱가포르, 이탈리아, 미국, 독일 등에 이어 세계 최대의 게임 축제인 WCG의 9번째 그랜드 파이널을 개최하는 6번째 국가가 되었으며, 아시아에서는 한국, 싱가포르에 이어 3번째 개최국이 되는 영예를 안았다.

한국, 미국 등에 이어 e스포츠가 높은 인기를 구가해 나아가고 있는 중국에는 이미 3,500만명 이상 규모의 e스포츠 팬이 있을 만큼 전세계 e스포츠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영향력이 점차 커지고 있다.

또한 중국 정부는 지난 2003년 e스포츠를 99번째 국가 정식 스포츠로 선정하는 등 e스포츠 육성을 위한 적극적인 정부 의지를 보이고 있어 WCG 2009 그랜드 파이널의 청두 개최에 대한 국가적인 관심과 지원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청두시 거홍린 (葛紅林) 시장은 “세계가 주목하고 열광하는 e스포츠 게임 대회인 WCG를 2009년 청두에서 개최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WCG 개최를 기회로 청두의 e스포츠 산업 발전을 촉진 시키는 것은 물론, 전세계의 디지털 문화 산업의 발전을 위해 청두가 협력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WCG 주관사인 ㈜인터내셔널사이버마케팅(ICM) 김형석 사장은 “중국은 전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e스포츠가 성장하고 있는 무한한 잠재국이며, 그 중에서도 청두는 이미 e스포츠 대회를 유치하기에 최적의 도시라는 명성을 가지고 있다”며 “WCG 2009는 청두를 통해 게이머들과 e스포츠 팬들에게 세계 최고의 게임대회라는 명성에 걸맞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3월부터 WCG 2008 그랜드 파이널을 위한 각 국가별 대표 선수 선발 예선전이 온라인 및 오프라인에서 시작되었으며 WCG 2008 그랜드 파이널은 11월 5일부터 9일까지 독일 쾰른에서 개최된다.

WCG는 삼성전자, 마이크로 소프트, 삼성전자 모니터(싱크마스터), 필립스 amBX, HP 프로커브, 더스트 오프 등이 함께 한다.

출처는 http://kr.worldcybergames.com/fun/news/news_view.asp?keyno=C08040710001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