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알지... Today is ..

Winning Habit을 읽던중...

미켈란젤로가 시스티나 성당의 천장 벽화를 그릴때 벽화가 183평방미터나 되는 대작이었는데 그가 사다리 위에 올라가 천장 구석에 인물 하나하나를 꼼꼼히 그려 놓고 있었다. 한친구가 그 모습을 보고 이렇게 물었다.

"이보게 , 그렇게 구석진 곳에 잘 보이지도 않는 걸 그려 넣으려고 그 고생을 한단 말인가? 그래봤자 누가 알겠는가?"
미켈란젤로가 답했다.

" 내가 알지"...


조직생활을 하다 보면 일을 해도 티가 안나는일 거대한 조직속에서 한사람 그 사람이 하는 많은 일들중에 아주 작은일 하나 그것 까지도 열심히 최선을 다해 하는 사람이 있다. 누가 시키지 않아도 하지 않아도 대세에는 지장이 없는 일들.. 그런일들을 신경쓰고 그런일들에 최선을 다하는 그런 모습이 우리에겐 필요하다.

내가 알지 란 미켈란젤로의 말에 난 전율을 느낀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