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에는.... Fun to Play

개인적으로 술을 먹고 싶은 욕구가 마구 치솟는적이 전혀없는 관계로 출장을 가도 피곤한 몸을 이끌고 잠을 청하기 마련이었으나 이번출장은 민구형도 오공 호준이도 뉴욕에서 오고 송슬도 오고 해서 반가운마음에 매일밤 이야기를 하다 보니 새벽에 퇴근해서도 매일 한캔 정도씩 먹곤 했던 맥주.... 기존 출장팀이 나름 머리를 굴려 쿨링시스템을 만들어 놓았으니 짜잔 바로 이것...



송슬이 가져온 참이슬팩이 4잔 정도밖에 안나오는거 처음알았고 그술도 첨먹어 봤네. 아직도 선명하게 떠 오르는 씨애틀의 그 잠못이뤘던 밤이 생각난다. 호돌은 뉴욕에 송슬은 군대에 ㅋㅋㅋㅋ 다들 잘 지냈다가 또 보겠지. 아 송슬은 한달뒤면 보겠구낭 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