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을 지키는 사람이 죄인이 되는 ....... Today is ..

우여곡절 끝에 강남역 근처에 오피스텔에 살게 되었다. 머 사실 원룸만 살다가 어찌한 기회로 살게 되었는데 계약기간은 1년 .. 그전 집에서 무척이나 딘 적들이 있어서 주택임대차 보호법을 꿰고 있던 상황이었고 오피스텔이 업무용으로 등록되었더라도 주거 목적으로 살게 되면 2년을 보장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계약날짜가 다가오고 집주인은 2천만원 정도를 올려달라고 했고 집주인도 임대차 계약법을 아는지 기존 계약자에겐 5%밖에 못 올려받으니 방을 빼 달라고 했고 난 그러겠다고 하고 나서 정신을 차려 보니 왜 내가 손해를 봐야 하는지?

왜 내가 비싼 복비 내고 이사비 내고 권리를 찾지 못하는지 ...
그래서 1년 더 살 권리가 나에겐 있다 하지만 나가지 않는것도 집주인에게 손해니 나가긴 나가겠으나 복비와 이사비를 집주인이 부담하시라고 했다. 그때 부터 집주인은 약간 이성을 잃은듯한 목소리로 정신없이 쏘아대기 시작했고 난 일관되게 임대차 보호법에 대한 설명으로 당신은 2000을 올려서 좋고 난 그대로 복비 이사비안들어서 좋고.. 둘다 윈윈이라고 설명했지만 나를 70만원 떼먹으려는 파렴치한 인간으로 몰고 갔고 나중엔 그렇게 살지 마랜다.

왜 국가가 법을 왜 정해놓고 약자를 보호하는지 모르는 사람인것 같다.
사람들과의 부딪힘에서 희생하던가 져주던가 하는 사람이 나다. 하지만 남에게 피해를 끼치면서 자신의 이익을 챙기는것은 끝까지 찾아가서 응징하고 싶은것 또한 나다.

왜 내가 이사가고 돈쓰고 그러면서 난 피해를 입으면서 집주인의 배를 불려줘야 하는 것인가?
사람 잘못 고른듯하다. 난 성한번 안내고 전화를 했고 집주인은 70만원을 착취할라고 사기전화 받는 사람취급을 여전히 계속하더만 안되겠던지 70만원 준덴다.

여기서 완전 웃긴다. 자기는 한번도 임대차 보호법 이런거 모른다고 모르쉐로 일관하던사람이 일년이면 기존 계약자에게 5%밖에 못 올린다는 것도 알고 모른다면 나에게 70만원 줄 필요가 없다. 그냥 계약 1년씩 했으니 나가라고 하면 되는 거니까... 피.. 웃음밖에 안나오는 가운데 집주인은 끊는다면서 전화를 끊어 버렸다.

복비와 이사비는 받았지만 집 얻으려면 그 말로 못하는 신경을 또 써야할 생각을 하니 하늘이 노랗다.
곧 국가대표선발전과 미국 씨애틀 출장일정이 잡혀 있는 가운데... 아.... 깜깜하다.
나도 집하나 사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덧글

  • 기다린다 2007/07/25 04:06 # 삭제 답글

    ㅋㅋㅋ~
    능력 되면 사야지. 언넝 집 사고 장가 가라. ㅍㅍ
    오래전에 깨달은 것이지만서리.. 역시 평범하게 사는게 젤 어려워.. -_-;
    나도 결혼하고 애 낳고 살고싶다.. -.-
  • godslover 2007/07/25 15:53 # 삭제 답글

    아... 원치않게 이사가는 거였군...
    ' 신기하다. 그러고 나면 이사하게 되넹... ' 에서 '그러고' 가 머얌?
  • hugyou 2007/08/07 03:15 # 삭제 답글

    걍 사요-_-;
    임대아파트라도 받아놔야지 이거 마음이 편할듯-_-;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