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수목금금금의 마지막은 어디에? Think about my life

한달이 넘게 월화수목금금금 생활이 진행되고 있다. 토요일이 반가운건 아침에 지각걱정없이 출근할 수 있다는 것과 일과시간에 여유롭게 일할 수 있다는것 그리고 밤에 조금 일찍 퇴근할 수 있다는 것.. 그래도 일이 즐거워서 자신의 일에 열정이 있어서 사람들이 일을 하고 있어서 파트장 입장에서는 정말 고마운일이긴 하지만 여전히 어렵고 힘들다.

일요일까지 꽉찬 스케줄표.. 날 잡아 잡수. 냠 ㅋㅋㅋㅋ


원래 군것질같은것은 체질에 잘 안 맞았는데 . 요새 그냥 조금씩 먹어 본다.

이제 얼마 안남았다. 조금만 더 열심히 하자 !!

덧글

댓글 입력 영역